실내 식물을 고를 때 알아둬야 할 필수 사항

01 7월, 2019
실내 화분을 잘 고르면 집 안 분위기를 완전히 바꿀 수 있다.
 

실내 식물은 인테리어에 기본적인 요소로 자연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충분한 정보 없이 실내 식물을 선택하면 매번 죽는 실패를 경험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실내 식물을 고를 때 고려할 사항을 자세히 알아보겠다.

누구나 한 번쯤 실내 식물을 시들게 하거나 심지어 죽게 만든 경험이 있을 것이다.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생길까? 실내 온도와 같은 여러 요소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실내 온도는 식물에 큰 영향을 끼치므로 식물을 사기 전에 근처 화원에서 충분한 정보를 숙지하는 것이 현명하다.

이 글에서는 집에 가장 잘 맞는 실내 식물을 선택하고 돌보는 주요 요소가 무엇인지 짚어 보도록 하겠다.

실내 식물을 고를 때 알아둬야 할 필수 사항

채광

식물을 둘 곳에 자연광이 얼마나 드는지 잘 생각해야 한다. 반드시 창가는 아니라도 간접적으로 햇빛이 드는 곳에 식물을 둬야만 한다.

자연광이 많이 드는 곳일수록 식물의 삶의 질이 높아진다. 어떤 식물은 인공적인 조명만 비춰도 잘 살지만 햇빛을 받는 것이 훨씬 식물에 도움이 된다.

실내 식물을 두고 싶어서 고민 중이라면 피토니아나 페페로미아 종을 추천한다. 자라는 속도가 빠르고 생육도 좋아서 실내에서 키우기 적합하다.

온도

온도는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식물이 건강하게 성장하려면 돌보는 사람의 정성도 중요하지만 실내 온도 관리도 필수다.

 
실내 식물을 자연광

보통 실내에서 키우는 식물은 열대 기후와 같은 따뜻한 곳에서 더 잘 자라므로 집에서 식물을 키우려면 적절한 온도를 유지해줘야 한다.

실내 온도를 섭씨 18도~24도 정도로 유지하면 생육에 도움이 된다. 갑작스러운 실내 온도 변화는 실내 식물에 해가 될 수 있다.

실내 온도가 낮으면 식물이 시들거나 죽을 수 있다. 낮은 온도에 잘 적응하는 식물을 찾는다면 골든 포토스를 키우는 것이 좋다.

그러므로 실내 온도 및 채광을 잘 관리해줘야만 실내 식물이 시들지 않고 건강하게 자랄 것이다.

더 읽어보기: 식물로 부엌을 장식하는 8가지 아이디어

실내 식물을 둘 공간

집 안 분위기를 바꿀 식물은 위치를 잘 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당연히 전체적으로 조화를 잘 이루면서 안락한 느낌을 주는 곳을 찾아야 한다.

가구가 많은 공간에는 부담스럽지 않은 작은 식물을 둬야 한다. 전체적으로 생동감을 주면서 너무 크지 않는 식물을 고르는 것이 좋다.

반대로 가구가 별로 없는 넓은 공간이라면 키가 큰 식물을 두는 것이 어울린다. 사람보다 큰 키의 식물은 공간에 감각을 더하고 가구와도 잘 어울린다.

 

적당한 크기의 실내 식물로는 아프리카 제비꽃을 추천한다. 아프리카 제비꽃은 향기와 색감도 좋지만 돌보기도 편하다.

실내 식물을 키 큰 식물

인테리어에 잘 맞는 실내 식물을 선택

편안하고 아늑한 집 안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식물을 두는 것이 좋다. 물론 식물이 성장한 후에도 인테리어와 잘 어울릴지 고려하는 것이 좋다.

소박한 인테리어에는 양치류, 제라늄, 고무나무와 같은 부드러운 느낌의 식물이 어울린다.

현대적인 디자인 또는 미니멀한 느낌의 도심 속 아파트라면 선인장과 다육 식물이 은은하면서 멋진 느낌을 낸다.

반면 눈에 띄는 실내 식물을 키우고 싶다면 잎이 큰 식물들을 고른다. 또 색감 등으로 시선을 끄는 방법도 있다.

피토니아, 제브리나, 점박이 미란타 등 여러 가지 종류의 식물이 있으니 취향에 맞춰 선택하고 실내에 생동감을 더해보자.

더 읽어보기: 집 안과 밖을 꾸미는 데 최고인 식물 7가지

다용도 실내 식물 추천

담쟁이덩굴은 공기 정화 효과도 있지만 벽을 타고 자라면서 흥미로우면서 생동감 있는 느낌을 연출하여 마치 현대주의 회화를 보는 것 같을 것이다.

 

필로덴드론은 담쟁이덩굴처럼 공기 정화 효과는 없지만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돼서 관리하기도 쉽다.

실내 식물을 환기

무늬 접란도 실내 식물로 적합하다. 물을 자주 주지 않아도 돼서 관리하기 쉽고 공기 정화 효과도 있으며 우아한 모양이 보기에도 좋다.

분재, 선인장과 귀갑용 디스코레아도 실내 식물로 관리하기 쉬우며 어떤 인테리어와도 잘 어울린다.

마무리

실내에 자연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식물을 장식하면 더 건강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지만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더 현명한 선택이 가능하다.

원예에 대한 사랑은 한 번 심으면 절대 죽지 않는 씨앗과 같다

-거투르드 제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