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광 자기질 타일: 주요 특징

바닥이나 벽 자재를 고를 때 유광 자기질 타일은 유용하고 실용적이며, 우아한 선택지가 된다. 집을 기품 있고, 세련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유광 자기질 타일: 주요 특징

마지막 업데이트: 18 12월, 2020

많이 쓰는 인테리어 자재에는 석조, 목재, 금속, 유리, 가죽, 플라스틱, 그리고 자기가 있다. 오늘의 글에서는 이 중 유광 자기질 타일에 집중해보려고 한다.

집에 새로운 아름다움을 가져오려면 집 내부와 외부 모두에 색다른 옵션 추가를 고려해봐야 한다.

요즘에는 사용 가능한 자재가 워낙 다양해져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즉, 시중에 있는 자재를 살펴본 후 새로운 데코 접근이 가능하도록 새로운 아이디어를 고르면 된다.

유광 자기질 타일이란 무엇인가?

유광 자기질 석기 이미지

이 자재는 이동 동선이 많은 곳에 잘 어울린다. 시간이 지나도 매우 견고하며 몇 년이 지나도 새것 같다. 아주 튼튼한 소재이다.

다른 타일처럼 여러 조각을 이어붙여 정렬한 형태로 바닥과 벽에 유용하게 쓰인다. 표면에 어떤 마모의 흔적도 보기 힘들어 옥외에 알맞은 소재이다.

또한, 다른 세라믹과는 다르게 흡수력이 낮아서 수영장처럼 습기가 많은 곳에 사용할 수 있다. 미끄럼 방지 효과도 있어 좀 더 안전하고 안락하다.

우아함과 기능성 모두를 갖춘 자재이다.

유광 자기질 타일: 5가지 특징

자기질 타일 이미지

우리는 어떤 바닥을 원하는가? 대개 바닥이 편안하고, 시간이 지나도 견고하길 바랄 것이다. 바닥의 품질이 안 좋다면 매우 자주 교체해줘야 한다. 하지만, 유광 자기질 타일이라면 문제없다. 다음에서 이 타일의 기본 속성을 알아보자.

  • 자기는 오븐에서 화씨 2,200도로 구운 사질 점토로 이루어져 있다질감이 다공성이 되지 않고 완벽하게 투화된다. 이 과정을 유리 신터링이라고 부른다.
  • 집에서 여러 공간에 잘 맞는 자재이다. 자기질 석기의 가장 특별한 특징 중 하나가 불침투성과 비흡수성이므로 물에 젖어도 괜찮다.
  • 이 바닥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계속 사용하면 약간 마모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정도의 마모로는 손상되지 않으며 오랫동안 완벽한 표면을 유지한다.
  • 이 바닥의 광택은 내부 광도를 추가하여 “에나멜” 같다는 평을 듣는다. 그러므로 스타일리쉬하며 방에 우아함을 가져다준다.
  • 또한 이 자재는 매끄러운 속성을 가지고 있다. 이 타일을 밟고 걷는다면 발이 편할 것이다. 

종류 및 미적 개념

석기 이미지

여러 미적 관점을 제공하거나 시각적 효과를 주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다.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방법은 시멘트를 모방하는 것이다. 이 경우 회색이 가장 우세한 색이며 어느 방이든 잘 어울린다.

한편 다른 선택지로는 대리석, 목재, 석조처럼 보이게 하는 방법도 있다. 그 유사성이 매우 커서 진짜처럼 보인다.

또한 가장 일반적인 스타일인 구운 점토처럼 보이는 유광 자기질 타일도 있다. 주로 수영장, 테라스, 정원에 쓰인다. 이 스타일은 따뜻하고 약간 거친 느낌의 질감을 반영하면서도 자연적 특성을 잃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유광 자기질 타일 청소 방법

이러한 종류의 바닥에 관한 놀라운 사실은 청소가 쉽다는 점이다. 자재를 손상할 걱정 없이 표백제나 암모니아 같은 여러 제품을 쓸 수 있다. 색상도 바래지 않고 세라믹도 내구성을 잃지 않는다.

얼룩도 쉽게 남지 않고 생겨도 걱정 없이 물로 닦아내면 된다. 물을 쓴다고 표면이 손상되지 않으며 타일은 빠르고 쉽게 마른다. 이 자재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면 이상과 같이 여러 장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어떤가요?
집에 나만의 공간을 조성하기
Decor Tips그것을 읽으십시오 Decor Tips
집에 나만의 공간을 조성하기

직장, 사회생활, 자녀, 돈, 뉴스 등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일들이 많은 요즘, 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장소가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해졌다. 자신을 되돌아보고, 또 혼자만의 평화를 느낄 수 있도록 집에 나만의 공간을 조성하는 방법을 알고 싶다면 오늘의 글을 꼭 읽어보자.



  • AA. VV.: Pavimentos. Nuevos revestimientos, Barcelona, UPC, 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