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스트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최근 홈 데코 분야에서 특유의 독창성, 가능성, 현대적 개성 덕분에 이 두 스타일이 매우 인기를 얻고 있다.
미니멀리스트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마지막 업데이트: 03 4월, 2021

모든 이는 최신 패션 트렌드에 앞서 나가고 싶어 한다. 오늘의 글에서는 미니멀리스트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및 진부한 스타일이 되지 않게 잘 살리면서 각 스타일을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에 관해 알아보려 한다.

어떤 방향으로 집을 데코해야 하는지 확신이 서지 않는가? 사실 ‘나’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허울이 되지 않게끔 집 인테리어의 스타일을 제대로 정의하기란 쉽지 않다.

인테리어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환경이 얼마나 쾌적한지이다 . 단 하나의 목표를 추구하면 된다. 바로 웰빙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방들의 개성을 통일해서 ‘지속 가능’하고 아늑한 스타일을 만들어야 한다.

미니멀리스트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유사성

미니멀리스트과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이미지

이 두 가지 스타일의 차이를 구분하기 전에 유사성, 각각의 본성, 집 안에서 어떻게 발현되는지에 대해 아는 것이 중요하다.

둘 다 현대 및 최신 스타일 그룹에 속한다. 이 말은 두 스타일 모두 최근 들어 주목받아 발전했으나, 역사는 길지 않다는 말이다. 21세기에 유명해진 형태의 발전이다.

이 둘은 기술적이고, 기능적이고, 단순한 요소를 사용한다. 특징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본다면 극명한 차이를 발견하게 될 것이지만, 일반적으로 이 둘은 매우 비슷하다.

요즘 이 두 스타일은 도시의 아파트에서 매우 많이 쓰인다.

미니멀리스트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관계: 차이점

미니멀리스트 (최소주의)와 현대 디자인 사이의 차이점에 관해 알아본다면 다른 결론에 도달하게 될 것이다. 비교 작업을 통한다면 정의된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 미니멀리즘은 가장 기본적이고 단순한 요소이다. 형태가 최대한 단순화 되고 정말로 필요한 것만 사용하는 것이다. 반면, 현대 디자인에 경우 좀 더 많은 요소와 데코 아이템을 통해 좀 더 일반적인 분위기를 낸다.
  • 또 다른 점으로는 개방성을 들 수 있다. 미니멀리즘은 좀 더 강력한 방법으로 어느 정도의 공간성을 확보하려 한다. 반면, 현대 디자인에서는 빈 곳이 있더라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 집에서 미니멀리즘을 보자면, 직선과 기하학적 형태가 대부분임을 알 수 있다. 이와 반대로 현대 디자인은 눈에 띄는 형태와 디자인에 좀 더 개방적이다.
  • 현대 스타일은 좀 더 눈길을 끌고 독창적인 가구를 활용한다. 형태를 단순화하는 대신, 좀 더 ‘보여주기식 인테리어’에 치중되는 경향이 있다.

미니멀리스트 및 현대 데코의 조명

조명 이미지

미니멀리스트와 현대 스타일 모두 같은 방식으로 자연광을 활용한다. 벽 대부분을 큰 창이 차지하는 형태이다. 빛은 외부로부터 들어와서 내부를 밝히고 웰빙라이프를 영위할 수 있게 한다.

가장 큰 차이는 인공조명에서 나타난다. 대개 미니멀리스트 데코에서는 간접 조명을 사용하여 달아맨 천장 같이 특정한 공간에만 집중하는 대신 공간 전체를 밝힌다. 반면, 현대 디자인에서는 스포트라이트나 램프를 활용하여 특정한 공간을 밝힌다.

물론 이는 집의 공간에 따라 달라진다. 자연광이 많이 들어오지 않는 집이라면 인공조명을 사용해야 한다. 어떤 상황이라도 따뜻한 조명을 쓰도록 하자.

크기 문제

미니멀리스트 스타일에서라면 이 문제는 간과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가구를 세로 방향으로 정렬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데코 스타일은 가로 방향 포맷의 넓은 크기를 갖고 있다.

현대 스타일에서는 좁고 넓은 포맷의 다양한 타입의 방이 있다. 디자인이 어떻든 간에 말이다. 그래서 이 스타일이 좀 더 격식 없고 다양한 것이다.

이렇게 현대적인 집에는 이 두 스타일 모두 잘 어울린다. 또한, 두 스타일의 인테리어 모두 필요, 편의, 취향에 따라 변경할 수 있다.

이 글은 어떤가요?
낭만적인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마크라메 공예
Decor Tips
읽어보세요 Decor Tips
낭만적인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마크라메 공예

마크라메가 다시 돌아왔다. 70년대 크게 유행했던 마크라메 공예가 몇 년 전부터 다시 사랑받고 있다. 수공예품으로 좀 더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다음에서 소개할 마크라메 공예 소품에 관한 이야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 De Haro Lebrija, Fernando; Fuentes, Omar: Espacios con estilo, AM Editores,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