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함을 위한 부드러운 원단

집에서 부드러운 원단을 사용하여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어보자.
편안함을 위한 부드러운 원단

마지막 업데이트: 08 11월, 2020

기본적으로, 가구는 최고의 원단으로 덮여 있다. 부드러운 원단은 편안함을 의미한다.

편안함을 위한 가장 부드러운 원단이 무엇인지 이해하는 것은 이것을 성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다양한 종류의 질감을 아는 것은 우리가 가장 좋은 원단을 선택하는 데 도움을 준다. 어떤 자료들은 마음에 들 것이고 다른 자료들은 마음에 들지 않을 것이다.

첫째, 우리 가구가 어떤 것인지, 어떤 것으로 만들어졌는지 고려해야 한다. 어떤 재료가 실내 장식을 강화하는지 결정하는 것은 중요하다.

소파용 부드러운 벨벳 원단

소파용 부드러운 벨벳 원단

첫 번째로 물어봐야 할 질문은 우리가 얼마나 자주 소파를 사용할 것인가이다. 소파를 매일 사용하면 어느 정도 마모될 것이다. 그 때문에 튼튼하고 지속적인 사용을 견딜 수 있는 원단이 필요하다.

물론 촉감이 부드럽고 쾌적한 커버를 원한다. 벨벳 같은 질감이 좋은 선택일 수 있다. 마모에 강해야 한다. 또한 특별한 주의와 세심한 청소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런 종류의 원단에 저항성을 높이려면 아쿠아클린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살펴보자. 이것은 섬유들을 보호하고 원단을 더 튼튼하게 만드는 시스템이다. 만약 소파가 더러워지면,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물을 사용하기만 하면 된다.

모든 사람은 고급 장식이 있는 소파를 좋아할 것이다. 장기적으로 보면, 주로 덮개를 바꿀 필요가 없기 때문에 편리하게 생각할 수 있다.

벨벳은 만지는 것만큼이나 보기에도 쾌적하다.

천연 원단: 편안함과 웰빙

천연 원단: 편안함과 웰빙

천연 원단과 합성 원단을 비교해보면 차이를 알 수 있다. 이것은 원단의 느낌과 함께 시각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질감은 천연 섬유로 만들어지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특성을 가장 잘 정의하는 몇 가지 특성을 살펴보자.

  • 실크는 시각적으로 매우 매력적이고 물론 촉감이 좋다. 실크로 만든 시트와 담요는 우리에게 특별한 관능적인 즐거움을 줄 수 있다.
  • 일상복은 면으로 많이 만든다. 면은 아마도 가장 인기 있는 섬유일 것이다. 또한 이집트 목화로 만든 수건과 같은 다른 장식용품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 덜 흔하지만, 촉감이 부드러운 원단 중 하나는 폴리에스터의 일종인 알칸타라다. 쉽게 세탁할 수 있고 동시에 내구성이 뛰어난 원단이다. 이전에 언급한 원단과는 다르다.
  • 따뜻하고 매우 부드러운 플란넬은 침대 시트에 흔히 쓰이는 또 다른 원단이다. 또한, 습기와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해준다. 플란넬과 마찬가지로, 캐롤라이나 면화는 이 범주에 속한다.

편안함을 위한 부드러운 원단: 가장 좋은 부드러운 원단

편안함을 위한 부드러운 원단: 가장 좋은 부드러운 원단

만약 의자를 장식하고 싶다면, 저항력이 있고 부드러운 고급 재료를 사용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짧은 시간에 마모될 수 있다.

가벼운 캔버스 형태의 원단은 인공적으로 보일 수 있다. 외관 이 경직된 탓이 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소재라 내구성이 뛰어나고 가격도 적당하다.

반면 튼튼하면서도 편안한 원단을 원한다면 셔닐이 이상적이다. 부드러운 원단인 셔닐은 주로 폴리에스터, 비스코스, 면으로 만들어졌다.

편안함을 위한 부드러운 원단: 합성 원단

어떤 면에서 합성 원단은 너무 인위적으로 나타나서 보기에 좋지 않지만, 잘만 사용하면 좋아 보일 수 있다.

요약하면 편안함과 웰빙을 제공하는 소재는 벨벳과 천연 섬유다.

이 글은 어떤가요?
최신 유행하는 창문 커튼 종류 탐구하기
Decor Tips
읽어보세요 Decor Tips
최신 유행하는 창문 커튼 종류 탐구하기

침구류 등을 포함한 인테리어용 섬유 장식은 집 안을 꾸미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지만 가끔 커튼까지 신경 쓰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최신 유행하는 창문 커튼 종류를 알고 각자 취향과 전체 인테리어에 맞춰 새롭게 집을 꾸며보자.



  • AA.VV.: Costura para el hogar, Creative Publishing International,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