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채 대비 활용으로 인테리어를 업그레이드하자

집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색깔에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색채 대비 활용으로 인테리어를 업그레이드하자

마지막 업데이트: 03 2월, 2021

집 인테리어에 사용되는 색깔에는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색채의 대비는 조직성, 일관성, 확실한 테마, 가구와 함께 집 인테리어에 필수적인 사항으로 꼽힌다. 색채 대비 활용 방법 및 색상 조합 방법을 익혀두면 인테리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집 인테리어에는 쿨톤 색상과 웜톤 색상 둘다 사용된다. 이 두 색상 계열은 같이 사용되었을 때 독특한 조합을 만들기 때문에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곰곰이 고려해 봐야 한다.

아늑한 집을 만드는 필수 사항에는 편안하고 만족스러운 가구 외에도 시각적 조화가 있다. 집의 인테리어 요소가 어떻게 연결되어 있고 또 조화를 이루는지 확인해야 한다.

색깔 궁합이 돋보이는 인테리어

실내 공간 속 색채 대비

색상은 인테리어의 ‘감정’을 결정한다. 색상으로 인테리어의 의미와 테마 그리고 스타일을 정의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점은 바로 객관적인 관찰이다. 자신의 눈으로 인테리어에 일관성이 있는지 판단하여 ‘편안한’ 느낌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공간에 색채 대비가 있어야 하며, 색상은 조화를 이루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색상 간의 마찰, 무작위로 한 조합, 올바르지 않은 색상 분배를 막아야 한다.

색상을 사용할 때는 순서와 상호 이해 작용을 고려해야 한다.

실내 공간 속 색채 대비

아래에서 색상을 실수 없이 조합하는 법에 관해 살펴보자. 전문가처럼 프로패셔널한 조합을 원한다면 꼭 참고하도록 하자!

  • 첫째: 방에 각기 다른 색상을 골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먼저 옵션과 원하는 바를 확실히 분석한 뒤, 선택하도록 한다.
  • 둘째: 보통 벽과 가구에는 웜톤 계열이 사용된다. 이때는 소파, 쿠션, 카펫, 침대 시트까지 가구 전체를 쿨톤이나 어두운 계열의 색상으로 맞추는 것이 추천된다.
  • 셋째: 예를 들어보자. 자녀의 방이 파란색처럼 쿨톤 계열을 위주로 꾸며졌다면 얼씨한 색상을 사용하여 색상 간의 마찰과 긴장감을 피하도록 한다. 빨간색과 보라색이 색상간 충돌의 대표적인 예이다.
  • 넷째: 대비되는 색상들로 인테리어를 꾸미고 싶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벽에 강렬한 웜톤이 사용됐다면 뉴트럴한 톤의 색상을 더하여 대비감을 조성하면 된다.
  • 다섯째: 남색, 검은색, 회색 등 어두운 색상에는 노란색, 주황색, 피스타치오 초록 등 눈에 띄는 강렬한 색상을 조합하도록 한다.

보색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보색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많은 이들이 보색을 활용하여 인테리어를 꾸미는 것을 가장 어려워하고는 한다.

색상환에서 서로 정반대에 있는 색상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보색 조합을 사용하기란 절대 쉽지 않아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보색을 면적이 큰 곳에 사용하지 말고, 특정한 가구에 포인트로 사용하여 조화를 이루자.

파란색 소파에는 노란색이나 주황색 쿠션을 배치하는 등 일관성 있는 대비감을 조성하자. 녹색 소파에는 빨간색이나 분홍색 쿠션을 배치하면 된다.

하얀색 위주의 공간 속 색채 대비

하얀색은 주방, 화장실, 거실, 침실 등 많은 공간에 사용되며, 벽, 타일, 직물 등 다양한 소재에도 사용된다. 하얀색은 공간을 밝히는 데 가장 효과적이다.

하얀색과 뉴트럴한 색상만을 사용하여 집을 꾸미면 너무 지루해 보일 수 있다.

하얀색은 다양한 색상과 조합하기 쉽다는 점을 활용하자!

하얀색은 웜톤이든 쿨톤이든 관계없이, 조합되는 색상을 돋보이게 해준다.

이 글은 어떤가요?
무지개 색상을 사용한 인테리어 및 데코 아이디어
Decor Tips그것을 읽으십시오 Decor Tips
무지개 색상을 사용한 인테리어 및 데코 아이디어

색상은 집에 활기와 생기를 더해주는 역할을 한다. 수많은 색상들 중에서도 무지개 색상은 집 인테리어에 강렬함, 새로운 감각, 넘치는 활력을 불어넣어 주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오늘의 글에서 무지개 색상을 활용하는 방법에 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 Atkins, Caroline:Colorea tu hogar, Londres, Ceac, 2003.